1024px-Seoul-Gyeongbokgung-Sundial-02.jpg        앙부일구(仰釜日晷)는 1434년 조선 세종대왕 16년 이후로 제작·사용된 해시계로, 과학·역사·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대한민국의 보물 제845호로 지정되었다.
       앙부일구는 장영실, 이천, 김조 등이 초기의 제작에 참여하였으며, 이때 제작된 앙부일구는 남아있지 않아 18세기에 제작된 것을 보물로 지정하였다. 보물로 지정된 휴대용 앙부일구는 주머니에 넣을 수 있을 만큼 작은 크기로 강건이 제작한 것이다.

 

개요

       《원사(元史)》〈천문지(天文志)〉「앙의(仰儀)」를 참고하였다고 한다. 오목한 화로 크기의 둥근 가마솥 시계판 모양 해를 우러르고 있다고 해서 앙부일구라는 이름을 붙였다. 오목한 지구의처럼 생겨 시각선, 계절선을 나타내는 데 효과적이다. 청동을 재료로 하여 주물을 부어 만들고 글자와 선은 흑색칠 바탕에 은상감(銀象嵌)을 하여 뚜렷이 보이게 하였다. 4개의 발은 수평을 맞추기 위하여 수평기준장치를 십자(十字)의 형태로 하였다.
         시판은 동지(冬至) 쪽에서 시작하여 하지(夏至)에 이르기까지 24절기를 13선의 위선(緯線)으로 긋고 이에 수직으로 시각선(時刻線)을 그었다. 위도에 따라 그림자의 길이를 달리하기 위해, 영침(影針), 즉 그림자바늘은 당시 한양에서 사용하던 북극출지(北極出地) 37도 20분에 맞춰서 비스듬이 꽂아서 사용하였다.
        당시의 시간은 12간지로 표현을 하였으며, 시간의 단위가 12이기 때문에 2시간이 한 묶음의 시간이었다. 글을 모르는 백성들을 위해, 12지신을 그림으로 그려 1434년 11월 2일(음력 10월 2일) 혜정교(惠政橋)와 종묘 앞에 설치를 하였다.

 

앙부일구.png
서울시 종로구 훈정동에 있는 앙부일구


조선시대의 시간
        조선 시대에는 하루를 12시 또는 24시로 나누었으며, 실제의 태양을 기준으로 하였다. 현재 협정 세계시를 기준으로 동경 135도에 따른 한국 표준시를 적용하는 대한민국의 표준시간과는 약 30분 차이가 난다. 즉, 앙부일구에서 그림자가 오시(午時) 정중앙을 가리키고 있다면 실제 시각은 12시가 아닌 약 12시 30분이 되며 이는 지방과 계절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시간 재는 방법

  • 시각선 : 앙부일구의 세로선이다.
  • 절기선 : 앙부일구의 가로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