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여명 로인학원들
들놀이 행사로 즐거운 하루를

06 - 复件(1).JPG

    6월 17일, 목단강시조선족로인대학의 300여명 로년학원들은 야외 활동으로 그늘진 목단강변 강변공원 광장에서 다채롭고도 풍부한 문체오락행사로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각반에서 파견된 학원들로 광장량측의 대형합창대오를 이루고 가운덴 20여명의 무용대원들이 "배움의 락원"이란 우렁창 교가의 대합창으로 행사가 시작되였다.
    전동찬교장의 축사에 이어 들놀이는 문예절목과 유희경기 자유오락 세부문으로 펼쳐졌다.
    문예절목에선 아리랑예술단의 기악합주반주속에서 무용 "초원의 노래" , 리금련의 독창 "그네 뛰는 처녀"가 선보였고 시문예경연에서 금상을 따온 제1반의 "천년 아라랑"춤, 동상을 안아온 11반의 "타악기 표연"이 관중들을 즐겁게 하였다.
    가장 먼곳에서 새벽일찍 출발해 행사에 참가한 오림진 장흥반에선 기운차고  생기발랄한  "3부곡 광장춤"을 선보여 열렬한 박수갈채를 받았다.
    남녀독창, 이중창, 무용, 쌍무와 기합합주 등 12개 문예종목들은 들놀이에 참석한 전체 학원들게 기쁨과 웃음을 안겨주었으며 곡에 맞추어 중간중간 벌어지는 춤판은 들놀이의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했다.
    각반에서 추천된 인원들로 림시대오를 묶어 벌어진 제기뿌려 통에넣기, 볼링 뽈치기, 눈감고 북치기 등 유회활동은 웃음과 즐거움을 자아냈다.
    정심식사는 제가끔 준비해온 도시락으로 따뜻한 정을 나누었고 자유오락에선 모두가 자기의 장끼를 내놓으면서 서로간의 우정, 기쁨과 웃음을 전달했다.
    목단강시민족종교사무국 부조연원 성광철, 시로인협회 회장 김광범, 부회장 한동걸, 김금순 등 령도들도 행사에 참석하여 전체학원들과 함께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리헌 특약기자 ]

02 - 复件.JPG 03 - 复件(1).JPG 04 - 复件(1).JPG 08.JPG 10 - 复件.JPG 11 - 复件.JPG 12 - 复件.JPG 13 - 复件.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