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export1528613761859.jpg
    연수현 체육광장은 날마다 저녁이면 조선족무용을 광장무 형식으로 안무하여 추는 생기발랄한 조선족 로인들의 모습을 볼수 있다.
    지금 우후죽순처럼 나타난 광장무가운데 조선족을 상대로 하는 광장무는 별로 없었다. 때문에 연수진 조선족 로년협회는 민족의 특성을 살리고 건강을 지키고 로인들에게 알맞는 광장무를 창작하여 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화성기에서 울려나오는 경쾌하고도 률동적인 민족음악에 맞춰 활기차고도 정열적으로 광장무를 추고 있다.
    광장무는 로인들이 단순 마작이나 화투에 매달려 있는 국면을 철저히 개변시키고 로인들에게  새로운  활력소를 불어넣고 건강하고도 밝은 모습을 과시하여 생명은 정말  운동에 있는 말이 실감나게 하였다.

mmexport1528613770187.jpg
    연수진 조선족 로인협회에서는 "단결과 화합 아름다운 사회건설 신체를 적극 단련하여 건강하고 행복하게 백세까지 "란 구호를 내걸고 매일저녁 5-6에 체육광장에서 통일운동복을 입고 60대에서 80대까지 흥겨웁고 신나게 광장무를 표현함으로서 문화생활을 활기를 띠게 하였다.

    전사회에 광장무가 보급되고 운동으로 신체를 튼튼히 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이때 조선족 로인들이 광장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사회구역에서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작년에  전현 광장무 경연에서 일등상을 받은 로인협회는 지난 성적에 만족하지 않고 금년에도 일등을 쟁취히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윤종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