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 무순 제8회 중한문화주

및 2018조선족민속축제 성대히 개막

338B2581.JPG

    6월 12일, 단오절을 맞으며 무순시문화방송영화텔레비죤국, 무순시민족사무 위원회, 무순시순성구인민정부에서 공동주최하고 무순시조선족문화관, 무순시조선 족경제문화교류협회, 무순시순성구문화체육국에서 주관한 ‘중국 · 무순 제8회 중한문화주 및 2018조선족 민속축제’가 풍경수려한 무순시고이산 풍경구에서 성황리에 개막되였다.

    이날 개막식에는 무순시인대와 주최측의 책임자, 심양시, 대련시, 길림시,목단강시 문화예술관 책임자와 무순시조선족 로령도, 각계 대표, 무순시조선족 민간단체와 각계 조선족 3000여명이 참가하였다.

   개막식에 앞서 한국필봉농악회에서 이색적인 전통 농악무표현이 있었다.

   개막식에서 무순시순성구인민정부 부구장 강홍의 환영사와 무순시조선족 경제문화교류협회 부회장 박승웅의 축사가 있었고 무순시인대 부시급령도 미지방이 축하연설을 하였다.

    미지방은 이날 축사에서 "무순제8회중한문화주 및 2018조선족민속축제를 개최하게 된 것은 보다 깊은 의미를 갖고 있으며 이는 중한문화교류 력사상에 또 하나의 리정표가 될것"이라며 "중한문화주는 두나라 예술가들에게 광범한 교류를 이어 줄 공간을 만들어 줄 것이고 서로 배우고 함께 발전 할 것이며 주어진 예술마당을 통해 우리들에게 보다 아름다운 두 나라 예술가들의 뛰여난 실력을 과시할것"이라고 하였다.

    무순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부회장 박승웅은 축사에서 "오늘 풍경수려한 고이산아래서 조선족 민속축제를 개최하는 목적은 민족력사문화를 전승하고 개혁개방이 우리에게 가져온 아름다운 생활을 맘껏 향수하며  민족부흥의 중국꿈을 실현위해 충전하고 아름다운 삶의 터전을 가꾸어 가는데 더 큰 기여를 하자"고 말했다.

    개막식공연은 무순시진달래예술단의 무용‘북소리 봄을 다그치다’가 첫 무대로 한국필봉예술단과 무순시와 목단강시, 단동시 등에서 준비한 다채로운 종목들이 선을 보였다. 이날 목단강시조선민족예술관 리용운의 남성독창  ‘울산아리랑’, 리화련의 녀성독창‘고향꿈’,한국 필봉예술단의 무용 ‘진도북춤’, 전통타악 표현 ‘삼도농악’, 전통무용 ‘즉흥춤’, 무순시가무연구회의 무용‘칼춤’,무순시조선족 문화관의 김철홍의 남성독창‘장고야 울려라’, 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 김설매의 녀성독창‘고독 아리랑’, 순성구장백예술단의 표현창‘잊지못할 선률’, 무순시 조선족로년협회의 군무표현‘농악무’표현이 있었다.

    이어 무순시조선족로년협회 우수무용프로 전시공연이 있었다. 무순시 대와소와 조선족로년분회, 혼하회관, 리석조선족로년분회, 사방대조선족로년분회, 망화구 조선족로년분회, 륭순조선족로년분회에서 무용표현을 펼쳐져 흥을 돋구었다.  다음 각촌과 로년분회서는 민속놀이와 즐거운 오락, 그리고 춤과 노래로 고이산풍경구는 명절의 흥겨운 분위기가 차넘쳤다.

    중국 무순 제8회 중한문화주기간 미술서예작품 전시회, 한국전통무용강의 등 계렬활동을 진행하게 된다.[마헌걸 특약기자]

338B2919.JPG 338B2370.JPG 338B2534.JPG 338B2690.JPG 338B2712.JPG 338B2885.JPG 338B2903.JPG 338B2638.JPG 338B2379.JPG 338B2609.JPG 338B2414.JPG 338B2632.JPG 338B2550.JPG 338B2593.JPG 338B2829.JPG 338B2849.JPG 338B2825.JPG 338B2804.JPG 338B277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