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단강반에 울려 퍼지는 아리랑 멜로디
ˋ목단강시조선족로인 2018문예경연ˊ 성대히 거행

09 - 复件(3).JPG

    일전(6월29일), 목단강시민종국의 따뜻한 관심과 지도하에서 목단강시조선민족예술관과 목단강시조선족로인협회가 공동히 주관한 개혁개방 40주년을 경축하고 당창건 97주년을 맞이하는 "2018목단강시조선족로인 문예경연"이 시로동자문화궁 대극장에서 성대하게 막을 올렸다.

    매 2년에 한번씩 진행되는 문예경연은 34개의 기층협회, 800여명 회원을 갖고있는  시로인협회의 중요한 문화행사로 조선족로인들의 예술장끼를 널리 과시하고 협회의 풍만한 정신면모를 전시하는 한차례의 큰 행사이다.

    100여명 조선족 중로년합창단 연원들의 “공산당이 없으면 새 중국이 없네.”의 우렁찬 대합창으로 열띠게 첫시작의 막을 올렸다.
    뒤이어 각 분회에서 알심들여 준비한 표연창"로인협회 좋을시구", 타악기 표연 "진도 아리랑" , 노래와 춤"연변인민모주석을 노래하네",  무용 "경박호의 북소리" , 소 합 창 "그런여자 나는 좋아",  무용 "옹헤이야" 등 29개 민족특색이 짙은 춤과 노래, 기악합주로 무대를 장식하여 연원과 전체관중들이 기쁨을 나누고 민족의 자긍심을 고양하며 새 시대 중국공산당의 따뜻한 민족정책과 우리의 행복한 생활품모를 열띠게 구가했다.
    절목마다 박수갈채와 들끓는 함성속에서  수시로 무대상하가 어울려 춤판이 벌어지면서 경연과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에로 이끌었다.
    아리랑예술단의 힘찬 기악합주“경축의 행진곡”, 여성독창 “붉은해 변강을 비추네”, 가야금병창 "내고향 목단강"등  정채로운 6개 절목들은 경기에 참가하지않고 대회의 표연절목으로 선보였다.
    경연대회는  동신분회의 동이춤 "봄노래" 등 10개절목이 우수표연상을,  5분회의 “아버지께 드리는 노래” 등 10개절목이 표연상을 , 제3분회의 건강무 “유채꽃피였네” 등 2개절목이  인기상, 그리고  제11분회 등 16개분회가 조직상을 받아안았다.
    금년에 80세를 넘긴 리금옥 회장이 이끄는 제11분회 연원들은 평균년령이 70세로서 이번 문예경연을 위해 매일 점심밥을 사가지고 예술관의 점심휴식 시간을 리용해 6층을 오르내리며 근3달간이나 끈질진 연습을 견지하여 아주좋은 성적을 안아왔다.
    문예경연대회는 아주 성공적으로 목단강시 12만 조선족 인민들의 민족단결과 단합된 새시대 새로운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었다.[전동찬, 김봉천, 리헌 특약기자]

01 - 复件(3).JPG 10 - 复件(3).JPG 12 - 复件(3).JPG 13 - 复件(3).JPG 08 - 复件(3).JPG 02 - 复件(3).JPG 06 - 复件(3).JPG 05 - 复件(3).JPG 03 - 复件(3).JPG 11 - 复件(3).JPG 07 - 复件(3).JPG 04 - 复件(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