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깊어지면
나는 너를 생각하게 돼
너는 참 나와 먼 사람이라 생각해
네가 프사를 바꿀 때마다
행복해 보여
그곳에 내가 없는 게 난 너무 불행해
이럴 거면 하지 말 걸 그랬어
내 맘 하나 전해서 뭐 한다고
이젠 내 곁에 있을 수도 없는 사람이
돼버린 걸 후회하고 있어
남보다 못한 사이
내가 앞서가지만 않았어도 됐는데
그랬음 아직 까지
널 볼 수 있는 기회라도 있었을 텐데
시간이 지나고 너의 프사를 봤어
네가 네 입으로
다시는 만나기 싫다 했던
그 사람 사진이 걸려 있더라
그 순간 난 알아버린 거야
난 너희 둘의 불청객이었어
이렇게 비참하긴 처음인 걸
네가 술 한 잔에 했던 말과 행동
그건 한순간의 외로움을 달래기 위한
그 정도의 진심이었니
남보다 못한 사이
내가 너에게 고백하지 않았더라면
그랬음 아직 까지
너는 그 사람과 날 두고 갈등했을까
남보다 못한 사이
내가 앞서가지만 않았어도 됐는데
그랬음 아직 까지
널 볼 수 있는 기회라도 있었을 텐데
지금 와서 말야 이런 생각 말야
해서 아무 쓸모 없지만
혹시라도 말야 너만 괜찮다면
친구라도 되었을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