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만 먹으면 집을 못 찾는 증후근이 있는 남편이

오늘도 만취가 되어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

남편: <<여보, 나 여기가 어딘지 모르겠어.>>

아내: <<여보, 일단 주변에 있는 간판이나 글씨를 불러봐. 내가 그럼 데리러 나갈께.>>

그러자 한참 후 몹시 애를 쓰는 듯한 남편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남편: <<......... 다른 글씨는 안 보이고 미쑈가 보여.>>

아내: <<미쑈? 미쑈가 어디 있지? 여보 그러지 말고, 그 주변에 다른 글씨는 없나 찾아봐.잘 찾으면 보일꺼야. 뒤돌아서 다시 봐봐.?>>

그러자 남편이 조금 후 다시 힘겹게 대답했다.

남편:<<여보................,미쑈............뒤에 당기쑈가 보여.............>>

 

 

 

 

 

남편은 오늘도 술집 문고리를 잡고 전화 하였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