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 复件.JPG
노인을 존경하는 미량풍속을 이어가는 목단강벌

목단강시 60명 장수로인들게 환갑상 마련

 
    8월 28일, 목단강시에서는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의 운동장에서 60명 조선족장수로인(80세이상)들게 건강장수를 축하하는 축수연을 베풀었습니다.

02 - 复件.JPG
    목단강시통전부 상무부부장이며 시민족종교사무국국장인 지덕빈(迟德彬)은 축사에서 조선족은 로인을 존경하는 미량풍속을 가진 민족이라면서 축수상을 받는 로인들을 비롯한 전시 조선족로인들의 건강장수를 기원한다고했습니다.

04 0 - 复件.JPG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 손경수(孙京洙)관장은 이런 자리가 마련되기까지는  우리조선민족에 대한 당과 정부의 깊은 관심과 배려와 갈라놓을수없다면서 우리민족의 아름다운 전통문화를 널리 선전하고 국가급 비물질문화유산을 더욱 깊이있게 보호하고 전승해 나아가야한다고했습니다.

06 - 复件.JPG

09 - 复件.JPG

    소개에 따르면 2011년5월, 국가문체부에서는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에서 신청한 ≪조선족환갑잔치≫를 국가급  비물질문화유산으로 정식비준했습니다.
    이번 축수연은 목단강시조선족문화관과 목단강시조선족로인협회, 한국인상회의 공동으로 마련했으며 목단강시 유관부문의 지지속에서 진행되였습니다.

03 - 复件.JPG 07 - 复件.JPG 08 - 复件.JPG

    뒤이어 목단강시와 각 단위령도들 10여명이 장수로인들게 술을 올리고 축수의 경례를 올렸습니다.

11 - 复件.JPG 13 - 复件.JPG 14 - 复件.JPG
    축수행사에 뒤이어 예술관의 가수들이 “오래오래 앉으세요” 등 축복의 노래를 불렀으며 아리랑 예술단에선 축수의 동이춤, 몽고춤을 선사했습니다.[리헌 특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