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0.webp (13).jpg
        "중국조선언어문학-신문학교육과 연구 70년 학술회의"가 11월30일 연변대학에서 열렸습니다.  연변대학 조한문학원 조선언어문학학부와 연변대학조한문학원신문학부에서 주최한 이번 세미나에 전국 각지에서 온 70여명 조선언어연구교학 전문가와 조선족언론계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640.webp (12).jpg


        김철준 조한문학원 원장은 "겨레의 넋을 이어"라는 제목의 개막사에서 70년간 조문학부는 탐색과 발견시기, 연구와 축적시기, 신개척시기 등 세개 발전단계를 거치면서 수천명의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여 중국 조선족 문화교육 전선에 수송하였으며 민족문화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이 자리를 함께 한 여러분께서는 우리 민족의 말과 글을 널리 보급하고 깊이 연구하는 과정에서 휘황한 업적을 쌓았다고 하면서 우리는 그 "겨레의 넋을 이어" 조문학부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640.webp (11).jpg

        연변대학 김웅 교장은 축사에서 70년 동안 한결같이 그래왔던것처럼 조선언어문학학부는 우수한 전통과 뚜렷한 특색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발전을 이룩하여 진정 세계 최고의 학부로 성장할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중앙민족대학 강용택교수는 졸업생 대표로 축사를 했습니다. 그는 모교에서 가장 특색있는 조문학부를 제외하고 연변대학을 거론할수 없듯이 조문학부는 언제나 그 자리를 굳건히 지키면서 묵묵히 지역사회와 중국조선족사회, 나아가 전반 사회에 걸쳐 자기의 역할을 충분히 담당하여 왔다고 하면서 조문학부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했습니다.

 

640.webp (10).jpg 640.webp (9).jpg

 


        회의는 이어 연변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 명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와룡산의 소나무"문집과 "종소리"문학사 복간호 발행식을 가졌으며 오후에는 언어학,문학,신문학 등 세개 분조 토론으로 26편의 론물을 발표하면서 좌담회를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