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 장백조선족자치현 옥계원농업발전유한회사에서는 가치가 60여만원에 달하는 5천여근의 옥목이버섯을 무한 화중과학기술대학 동제부속병원, 무한시 제3인민병원, 천우병원 등 무한 코로나19 방역 일선 병원들에 기증했습니다.

코로나 19 전염병이 발생한후 장백현 옥계원농업발전유한회사에서는 주동적으로 당지 특산품인 옥목이버섯을 무한에 기증할것을 신청했습니다.

백산시당위의 적극적인 협조하에 무한시 6 3갑 병원과 련계를 달아 그들에게 옥목이버섯을 기증했던 것입니다.

장백현옥계원농업발전유한회사는 지난해에 설립된후 옥목이버섯재배산업을 대폭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고산한랭산지역에 위치한 장백현은 기후가 좋고 오염이 없으며 물자원이 풍부해 이 곳에서 생산한 옥목이 버섯제품은 페를 맑게 하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영양보조식품입니다.

이 회사의 책임자는장백현의 옥목이버섯이 무한의 의료일군들과 환자들을 도와 하루속히 병마를 전승하기를 바라며 무한이 전염병 예방통제에서 하루빨리 승리하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최창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