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근평  국가주석이 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일전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위로 전문을 보냈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전문에서 최근 한국에 코로나19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와 인민을 대표해 한국정부와 국민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중국과 한국은 서로 돕고 한배를 탄 우호 국가라며 한국 정부와 사회 각계는 중국의 방역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안부를 묻고 큰 도움을 줬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특히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고 강조했다면서 전염병에는 국경이 없고 세계 각국은 동고동락하는 운명 공동체라고 밝혔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또 중국 정부와 인민은 한국이 현재 직면한 어려움을 공감한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힘닿는 데까지 돕고 한국의 방역을 지지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국과 협력해 조속히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함께 승리하고 양국 인민과 세계 인민의 생명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를 원한다며 두나라의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해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