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중국 유관부문은 해외발 입국 항공편 승객들이 코로나19 핵산검사 음성증명서를 소지해야만 탑승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시를 발표했습니다. 이에 왕문빈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상기 조치는 국제 인원유동을 추동, 보장하는데 유리하고 각국의 "조업재개"에도 유리하며 인적교류의 질서를 회복하는데도 유리하다고 설명하면서 항공편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국내외 승객들이 탑승 전 5일내의 핵산검사서를 소지해야 하고 관련 항공사에서 탑승 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중국 대사관은 주재국 핵산검사 능력과 기타 관련 조건을 엄격히 평가하고 주재국과 충분히 소통해 합의한 기초에서 구체적인 나라별 실시 시간을 확정하고 중국 주재 외국 대사관이 관련 배치를 공개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