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 항일전쟁 및 세계 반파쑈전쟁 승리 75주년을 기념하는 항전렬사들에 대한 헌화의식이 9 3일 오전 중국인민 항일전쟁 기념관에서 진행됐습니다.습근평, 리극강, 률전서, 왕양, 왕호녕, 조락제, 한정, 왕기산 등 당과 국가 지도자들이 각계 대표들과 함께 헌화의식에 참가했습니다.

항일전쟁에 참전했던 로전사와 항전장령 가족대표, 항전렬사 유가족 대표, 중국인민항일전쟁 승리를 위해 기여한 국제인사들의 유가족 대표, 해방군과 무장경찰부대 장병 대표, 수도 각계 군중대표들도 헌화의식에 참가했습니다..

오전10시 정각, 항전렬사들에 대한 화환진정 의식이 정식 시작됐습니다.

중국인민해방군 군악단의의용군행진곡” 연주속에서 장내 참석자들이 일제히 중화인민공화국 국가를 높이 불렀습니다. 로구교기슭에 울려 퍼지는 격앙된 선률은 전쟁년대 적개심에 불타오른 중화아들딸들의 만강의 열정을 상기시켰고 중화민족의 불요불굴의 항전의 위대한 정신을 되새기게 했습니다.

이어 장내 참석자들이 경건한 자세로 중국인민 항일전쟁에서 영용하게 희생된 렬사들을 떠올리며 묵도했습니다.

이어 군악단의헌화곡” 연주속에서 의장병 14명이 7개의 꽃바구니를 들고 중국인민 항일전쟁기념관 서청에 천천히 들어선후 중화민족의 단결항전을 상징하는 대형조각금성철벽”앞에 꽃바구니를 놓았습니다.

습근평 등 지도자들은 기념관 대청에 입장한후 꽃바구니에 다가 서서 붉은 댕기를 자세히 정리했습니다. 뒤이어 기타 지도동지들과 각계 대표들이 순서에 따라 기념관 서청에 입장해 꽃을 진정했습니다.

채기가 진정의식을 주재했습니다. 정설상, 허기량, 장우협, 진희, 황곤명, 장춘현, 소첩, 마표 그리고 리작성, 묘화, 장승민 등이 의식에 출석했습니다.

중앙의 당정군과 군중단체 관련부문, 북경시 책임동지, 여러 민주당파 중앙위원회, 전국 공상업자 련합회 책임자와 무소속인사 대표 등이 의식에 참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