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항일전쟁 승리 75주년을 맞아 한국 각계 단체 우인들이 한국주재 중국대사관에 축사를 보내왔습니다.

  한국 독립운동의 대표적 단체인 광복회 김원웅 회장은 친서를 보내 "중국인민항일전쟁 승리 75주년을 축하한다""한중 량국은 항일 전쟁과 반파쇼 전쟁에서 함께 싸운 친밀한 동지이며, 한국 측은 계속 중국측과 함께 세계 평화를 수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형해명 주한 중국대사에게 중국인민항일전쟁 승리 75주년을 열렬히 축하하고, 이는 량국 국민의 공동한 경사이며, 한국과 중국은 군국주의 부활을 막고 공동으로 지역 평화를 수호하며, 번영발전을 촉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중문화협회 이종걸 회장은 75년 전 중국인민이 처절한 혈전을 통해 항일전쟁의 위대한 승리를 얻었고, 이로부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밝은 전망을 열어 탁월한 발전을 이룩했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내왔습니다. 또 한중 국민이 함께 피땀을 흘리며 평화를 지키는 이날은 양국 국민에게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구 독립원훈 선생의 손자인 김양 전 보훈처장과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 회장 등 우호인사들은 형태명 대사와 주한 중국대사관에 축하 전화와 꽃다발 등을 보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