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년간 흑룡강성에서 중국공산당 19차대표대회 정신과 동북삼성 고찰시에 한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연설 정신을 깊이 있게 관철 시달하고 알곡의 식품가공, 농업의 공업화 리용을 추진해 농업과 농부산품의 정밀 심층 가공을 제1지주산업으로 발전시키고 만억급 산업군체형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비학쌍성지능화산업단지는 2020년 4월에 착공한이래 이미 중기 건설단계에 진입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산업단지는 주체 건물의 봉폐를 완수하고 생산설비 안장단계에 진입하게 됩니다.

이프로젝트가 완수되면 하류 산업사슬의 협동발전을 이끌고 쌍성구에 재배, 양식, 연구개발, 가공, 물류를 일체화한 종합성 산업군체를 형성하게 됩니다.

최근년간 수화시에서도 자금유치 계획과 공급 사슬 계획을 둘러싸고 신화성, 상여, 국투, 경량 등 일련의 대기업그룹을 유치했는데 옥수수 생물 발효산업이 전국의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수화시 발전계혁위원회 왕강 부주임은 수화시는 전반 옥수수 산업에서 과학연구 혁신을 발전동력으로 업종내부에서 아주 영향력이 있다고 하면서 옥수수 산업은 잠재력이 있는 우세 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음력설 흑룡강성정부는 농업과 농산품가공 프로젝트 유치를 돌파구로 전성 자금유치의 시작을 뗄것을 제기했습니다.  성농업 농촌청과 관련부문은 프로젝트, 자금 유치 전담팀을 구성하고 5대부류 26개 프로젝트, 자금 유치 방향을 확정했으며 2025년까지 도합 6500억원의 자금을 유치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