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한국 여의도 한강문화공원에서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1.jpg

 

 

2.jpg

 


  행사 참석자들은 량손에 중한 량국의 깃발을 흔들면서 류춘금 가수의 인도하에 북경동계올림픽 주제가 ‘빙설의 률동’을 함께 부르며 차디찬 겨울바람도 아랑곳하지 않고 북경동계올림픽에 대한 사랑과 지지의 마음을 담아 열열히 표출했습니다.  

 

3.jpg

 

 

4.jpg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합니다”, “올림픽과 스포츠의 정치화를 반대합니다” 등의 크고 작은 현수막을 펼쳐든 이들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면서 한강 강변에서부터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하면서 퍼포먼스를 펼쳤습니다.

 

5.jpg

 

6.jpg

 


  당일 저녁 중한수교 30주년 및 북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주한중국대사관의 주관하에 ‘한중우호음악회’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됐습니다. 

 

7.jpg

 

8.jpg

 

  이날 행사는 한중도시우호협회, 동북아신문, 길림신문 한국지사, 국제자연환경교육재단 주최하에 재한동포문인협회의 주관, 한중삼강포럼, 한국 문예작가회, 중국동포타운신문, 한중포커스신문 등의 협찬으로 이뤄졌습니다.  
 

9.jpg

 

10.jpg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기원 행사 주최측은 계속해 저명인사 인터뷰와 간담회 등을 통해 ‘올림픽 정신’을 홍보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