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년간 교육사업에 종사해온 황재형, 한수남 로부부가 청화대학생 둘을 양성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未标题-1.jpg

 

  올 대학입시에서 상해의  조선족 김군림 학생이 상해시 3위의 성적으로 청화대학에 입학하게 되여  조선족사회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김군림 학생은 어려서부터 자율적인 학습 습관을 양성해 왔으며 품행도 단정하고 피아노 등 다양한 장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렸을 때부터 국가급, 상해시급의 수학, 영어 등  콩클에서 수상했습니다.


未标题-2.jpg

 

  김군림 학생이 이처럼 훌륭히 성장하고 자율적인 습관을 양성한데는 그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의 영향과 인도가 아주 중요했습니다. 


  김군림 학생은 상해로 이사오기전 다섯살까지 흑룡강성 녕안시에서 자랐습니다. 그 당시 다섯살 미만때 벌써 한자를 많이 익혔는데 기차를 타고 상해로 오는 도중 차에서 중국어신문을 줄줄 읽어 주변사람들이 신동이라 불렀다는 이야기를 황로인은 자랑스럽게 얘기했습니다.


未标题-3.jpg

 

  사실 황재형, 한수남 로부부는 김군림 학생외에도 10년전 벌써 청화대학생 손주를  양성해 주변에 소문이 자자했습니다. 


  역시 녕안시에서 7살까지 자란 황갑진 학생은 10년전 청화대학에 입학하는 쾌거를 기록했으며 미국에서 박사학위를 따내고 지금은 알리바바 미국분사에서 최첨단 컴퓨터수학연구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未标题-4.jpg

 

  흑룡강동경성림업기공학교에서 교원사업을 해온 황재형로인과 녕안시동경성성동조선족소학교에서 교원 사업을 해온 한수남 로인은 슬하에 2남1녀를 두고 있는데 2명을 대학생, 1명을 박사로 양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