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06236d4e375c140618dcde43c69369074_20220910f1ec8d337d364ff7a2e9748837bda2ef.jpg
'제22회 중국국제투자무역상담회'가 일전 복건성 하문시에서 열렸습니다. 올해는 중•한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이번 투자무역상담회에는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가했습니다.
투자무역상담회에 마련된 한국관 규모는 420평방메터로 50개 한국 기업이 자사의 우수한 제품을 전시했습니다. 한국 측은 2030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한 '부산엑스포 홍보구역'도 별도 설치했습니다.
한재혁 주광주 한국 총령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두 나라의 관계 발전은 '눈부시다'는 말로 표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중 량자 교역액이 1992년 수교 초 50억 딸라에서 지난해에는 한국 통계 기준 3천억 딸라, 중국 기준 3천600억 딸라로 급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무역 파트너가 됐고 한국은 중국의 세번째로 큰 무역 파트너로 자리 잡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재혁 총령사는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중 자유무역협정이 발효된데 이어 량국이 다른 13개국과 함께 체결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도 올해 발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한•중 량국은 경제뿐만 아니라 인적 교류, 문화, 스포츠 등 여러 방면에서 서로 긴밀히 교류하고 있다며 량국 정부는 2021~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공식 설정하고 교류의 폭을 넓히고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래에는 량국이 더욱 발전적이고 호혜적인 투자 협력 기회를 꾸준히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투자무역상담회에는 한국의 전라북도, 전라남도, 충청북도, 경상남도,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6개 지방정부가 오프라인을 통해 전시회에 참가했습니다. 이외에도 한국의 다른 지방정부와 경제자유구역 9곳도 사진 및 홍보자료를 전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