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공연변주위 선전부와 연변작가협회에서 주최한 2 '중국조선족청년문학상' 시상식이 23 연길 카이로스호텔에서 진행됐습니다.

올해는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연변작가협회 창립 65주년이 되는 해로서 조선족청년작가들은 지혜로운 필치로 인민을 노래하고 시대를 써내가며 중국 꿈을 고양하고 민족문화의 저력과 시대의 특색을 지닌 우수한 작품들을 많이 창작함으로서 중국조선족문학사업의 발전에 생기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2 '중국조선족청년문학상' 후보작품은 단편소설 13, 110, 수필 29, 아동작품 90, 평론 4 도합 254편이였습니다. 엄격한 평선을 거쳐 최화의 단편소설 '다시 수채화' 대상으로, 현청화의 중편소설 '부천행' 류설화의 '만추의 풍경' 금상으로 선정되였습니다.은상은 김단의 단편소설 '깨워주세요' 방미화의 '무의식에 대하여', 김미경의 서정 수필 ',해지는 ', 최명옥의 문학평론 '랭정과 열정사이' 4편이 차지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