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외무성 대변인이 24 평양에서 연설을 발표해 미국과 일본이 계속 유엔안보리사회의 명의로 조선의 위성발사를 반대하고 조선의 우주 평화이용권을 부정하며 조선의 자주권을 침해하는 적대행위를 추진한다면 <6자회담이 계속 존재할 기초와 의미를 파괴할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미국과 일본이 위성발사의 로켓탑재와 원거리 미사일 발사기술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조선의 위성발사 위험성을 강조하면서 문제를 유엔안보리사회에 넘기려 하는 작법은 6자회담이 2005년에 채택한 공동성명에포된 <상호존중과 평등> 정신을 위배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로 인해 6자회담이 결렬된다면 책임은 완전히 공동성명을 위반한 쪽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