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한 기업인 교류의 장 친선의 장

 

2015중한 첨단기술프로젝트상담회 할빈서 열려
한국 12개 기업 참가 총 10건의 량해각서 체결

SDC10001.JPG

 

    지난 3월 28일 륙호 흑룡강성 성장이 앞으로 흑룡강성의 외자유치 중점대상국은 한국이라고 일축한 가운데 4월 21일 2015중한 첨단기술프로젝트상담회가 할빈시과학기술국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 개막식에서 공헌일 할빈시과학기술국 상무부국장은 “할빈시과학기술국은 한국 경기테크노파크와 이미 두차례에 거쳐 성공적인 중한기업 상담회를 진행한 가운데 중한 량측으 100여개 기업의 매칭을 통해 많은 교류와 더불어 량해각서를 체결했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향후 중한간의 과학기술 합작과 친선을 더욱 돈독히 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서선영 한국 경기테크노파크 센터장은 개막식에서 “한국 경기테크노파크는 산학연이 일괄화된 기관이다”면서 “경기테크노파크는 향후 지속적으로 할빈시정부와의 량호한 합작을 유지할것이다”다고 강조해 말했다.

    김계호 할빈경제개발구 투자유치국 국장에 따르면 이번 상담회에 한국측에서 총 12개 기업이 참가하고 중국측에서는 총270개 기업이 참가했다.

    한편 하루동안의 상담을 거쳐 중한 량측 기업은 총 10건의 량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한국 고양시 소재 오영직 우리동네메뉴판회사 대표리사는 “우리동네메뉴판을 중국에 소개하기 위해서 이번 상담회에 참가했다”면서 “이번 상담회때 중국측 4개 회사와 밀착 관계를 건립해서 마음이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  안양시 소재 김성태 이투엠쓰리 회사 대표리사는 “중국 행차는 이번이 처음으로 오염물질배출관리시스템을 홍보하기 위해 참가했다”면서 “이번 상담회때 할빈국제경제기술합작회사와 량해각서까지 체결했다. 시간이 나는대로 할빈기차역에 있는 안중국의사기념관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김계호 할빈경제개발구 투자유치국 국장은 “륙호 흑룡강성 성장의 앞으로 흑룡강성의 외자유치 중점대상국은 한국이라는 말씀은 나에게 용기를 북돋우어 주었다”면서 “앞으로 한국기업 투자유치에 최선을 다해 할빈의 경제발전에 저그마한 힘이라도 보탬을 하겠다”고 강조해 말했다.

    한편 이번 상담회때 흑룡강대학, 할빈사범대학, 동북농업대학 등 학교에서 재학중인 조선족대학생들이 통역을 맡았다.

    이번 중한 첨단기술프로젝트상담회는 할빈시과학기술국, 한국 경기테크노파크에서 공동주최하고 한국 경기도 안산정보산업진흥센터, 할빈시과학기술국 국제교류센터, 할빈시기술시장관리판공실에서 공동주관했다. [흑룡강신문사 정봉길 김광석 기자]

SDC10012.JPG 

이번 상담회에 통역은 맡은 할빈 소재 대학교 조선족대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