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마기념사업회가 후원하고 흑룡강조선족작가창작위원회가 주최한  제1회 할빈시조선족중학생 청마백일장이 지난 5일 상지시조선족중학교에서 있었습니다.

DSCI0040_副本.jpg

  이번 할빈시조선족중학교 글짓기백일장에 할빈시 여러 조선족중학교 60여명 학생이 참가했습니다.

 초중부 백일장은 '아버지', '둥지', 그리고 고중부 백일장은 '나의 꿈 나의 행복',’거울’ 등 각기 두개의 명제를 주고 하나를 선택해 수필이나 시 형식으로 글을 짓게 했습니다.

  90분에 걸친 글짓기겨룸을 거쳐 상지시조선족중학교 초중3학년 최선미학생이 쓴  '아버지'가 금상을 따내고 상지시조선족중학교 고중1학년 김민화학생이 쓴 시 '거울' 이 대상을 따냈습니다.그리고 리령, 리명려 등 학생이 초중부의 은상을, 박서염, 신설호 등 학생이 고중부의 은상을 따내고  예란, 김영애 등 학생이 초중부의 동상을 리옥려,박미경 등 학생이 고중부의 동상을 따냈습니다.  

 백일장 작품심사평의에서 흑룡강대학 리태복교수는 <대상수상작 ‘거울 '은 우선 높은 시적 완성도로 심사위원들의 일정한 긍정을 받았고 거울을 통해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상투적인 사유를 전복하고 자신을 하나의 거을로 비유하는 시상의 참신함을 보여주었다고 하면서 특히 시적대상을 부모, 학교, 사회로 점층적 방법으로 확대시켜나가며 나라는 주체와 연관을 갖고있는 외부존재들과의 변증법적 관계를 시적으로 잘 소화해냈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한국 근대문학사의 거목으로 불리우는 청마 유치환은 지난세기 40년대 우리성 연수현 가신진에서 5년동안 정미소를 운영하면서 시창작을 한적이 있으며 그때 <할빈 도리공원> 등 시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한국 청마기념사업회는 지난해 7월 할빈과 청마 유치환시인이 머물렀던 연수현으로 문학기행을 하면서 적잖은 작품들을 창작하고 연수현조선족중학교를 찾아 장학금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DSCI0049_副本.jpg DSCI0048_副本.jpg DSCI0045_副本.jpg DSCI0044_副本.jpg DSCI0054_副本.jpg DSCI0055_副本.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