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빈시동력조선족소학교
'행복한 교육환경 조성'에 팔 걷었다

할빈시교육국 학교운영조건 개선에 668만원 투자

 

    할빈시 동력조선족소학교 지도부는 다년간 '행복한 학교'를 꾸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화제가 되고있다.
    동력조선족소학교는 '행복한 교육환경을 조성•공유하자'라는 운영리념에 따라 "학생들에게는 꿈을 심어주고 교사는 행복하게 사업을 하게 하며 학부모는 행복감을 감수" 하도록 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d1.jpg

권국화교장(왼쪽 두번째)을 리더로 하는

할빈시 동력조선족소학교 지도부 성원들이

 학교의 부단한 도약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약속하고있다. 

 

교사진 소질제고에 총력

    '훌륭한 스승이 훌륭한 학생을 배출한다'고 이 학교는 교사들의 전반 소질을 제고하기 위해 최근년간 흑룡강성교육청,성과시민족교연부문에서 주최하는'민족학교교장 강습반', '국가 양성계획 각학과핵심교사강습반',민족학교음악체육미술학과 교사 육성반' 등에 교사들을 적극 참가시켜 교사들의 업무수준을 부단히 제고시켰다.
    교사들의 업무수준이 부단히 제고됨에 따라 학교 교육교수질도 날따라 눈뜨인 진보를 가져왔다.
    특히 이 학교는 새로운 과정안을 추진하는 과정중 줄곧 민족교육사업을 첫자리에 놓은 가운데 조선족학교라는 특정된 실제에 립각점을 두고 민족학교 전통교육을 강화해 학생들의 종합소질을 부단히 제고했다.
    또 3년간의 소반화(小班化) 수업모식은 학교 교수질제고에 활력소를 불어넣어 학생들의 학습열성을 크게 불러일으켰다.
    이런 덕분으로 이 학교의 연구과제 '조선족소학교 민족문화과정을 개발 및 실천에 대한 연구'는 전국교육과학 '11.5'규획 교육부 규획과제연구선진집체상,'흑룡강성과학기술교육혁신우수학교','흑룡강성 문명교통건설 시범학교', '할빈시교육계통선진집체기준병' 등 굵직한 영예를 수두룩히 따냈다. 또 최근 몇년간 이 학교는 선후하여'중국소수민족이중언어교수연구회', '전성조선족중소학교 소반화교수실천 계단성 총화대회' 등 20여차 교육교수현장회를 주최하여 우수조직상을 따냈다.
    또한 2013년 할빈시교육연구원으로부터 중소학교교수연구기지로 명명되였다.
    이 학교의 량호한 교풍(校风), 량질의 교수, 우수한 학교관리는 사회 각계의 호평을 받았다.

'사랑의 전통문화교육'을 일상화

    이 학교는 최근년간 '사랑'을 학교 령혼으로 한 교육을 활발히 전개하여 '민족전통문화 과목화' 학교운영 진로를 발굴, 실시해 '행복한 교육환경을 조성•공유하자'라는 학교운영 리념을 승화시켰다. 이 학교는 학교운영 진로에 따라 과학연구관리 강화를 기초로 학생들의 성장특점에 따라 교본과정(校本课程) 개발, 실시한 가운데 민족성과 시대적 특색이 농후한 교육계렬활동을 활성화했다. 이 학교는 민족전통문화 전수를 어린 학생들이 행복감을 찾는 정신바탕으로 여겼다. 현재 이 학교에는 민족전통문화교실, 민족복장실, 민족전통음식체험실 및 종합실천활동실, 합창단실, 태권도관, 무용실, 민속장기실, 민속수공제작실 등 민족전통문화 전용교실이 있다. 현재 전교 200명에 가까운 학생들은 상기 활동장소에서 자기나름대로 특기를 배울뿐만 아니라 우리민족의 얼을 키워가고있다. 특히 이 학교는 우리민족전통교육과정을 정식 일과에 배치했다.

    즉 ▲1~2학년에는 민족례의 ▲3~4학년에는 민족복장,전통음식, 전통놀이,민족풍속 ▲5~6학년에는 민족력사,민속체육 등 내용의 민족전통문화과정을 배치했다.
    이 학교에는 최근에 설립한 '꽃불예술단'이 있다. 이 예술단은 수차 할빈시 향방구 문화예술축제, 습지문화예술축제 및 할빈시 국제스키축제 등에 참여해 우리민족 문화를 널리 알리기도 했다. 이런 활동들은 학생들의 개성를 충분히 발굴한 가운데 학생들의 전면발전을 크게 추진했다.

푸른꿈은 계속 이어진다

    이 학교 권국화교장은 기자에게 "지난 4월 강소성 소주대학에서 열린 전성 민족학교 교장강습반에 참가했다."면서 "교육이 발달한 남방지역의 소학교들은 교정문화건설을 매우 중시하고 있는데 학교 교정이 공원을 방불케 했다. 학생들은 실내 수업과 실외 수업(실천)이 완전히 가능하여 종합소질이 아주 높다."고 말했다.
    권국화교장은 그번 교장강습반을 통해 계발을 많이 받은 가운데 귀교한후 새로운 구상을 무르익혔다. 바로 '행복의 터전'을 만들어 주기 위한 교정문화건설이다.
    이를 위해 권교장은 이런 계획을 세웠다.학교 교수청사 공간을 활용, 우리민족 특색을 충분히 살린 복도문화를 조성한다. 여기에는 ▲교수청사 1층의 학교운영 리념을 담은 홀문화 ▲2층의 소선대 진영 ▲3층의 핵심교사들의 풍채를 담은 코너 ▲ 4층의 독서장소 ▲5층의 민족전통문화교육 장소 등 내용이 담겨져있다.
    또한 교수청사 1층부터 5층까지 100여개의 계단에 우리글로 된 명인명언, 성구, 속담을 곁들이는 계획도 세웠다.
    특히 이 학교는 할빈시교육국 668만원 투자로 오는 8월초에 교수청사, 학교식당, 운동장 보수공사를 시작하게 된다.
    권교장은 또 "학교운영조건 부단한 개선과 더불어 민족전통문화를 더 널리 보급하고 특히 교본교재를 만들어 다양한 교본과정 수업을 크게 활성화시키겠다."면서 "축구학교를 꾸리는것도 학교 전반계획중의 일환이다."라고 강조해 말했다.[흑룡강신문사 정봉길기자]

d2.jpg

학생들이 김밥만드기 체험을 하고 있다.

d3.jpg

교내 넥타이텔레비전방송국 학생 아나운서가 방송을 하고있다.

d4.jpg

"태권도 정신을 키워요"

할빈시 동력조선족소학교 학생들이

 지난 5월 29일 열린 학교 춘계민속체육운동대회에서

태권도 시범을 하고 있다.
이 학교는 2008년부터 태권도를

매주 한시간씩 정식 일과에 배치했다.
현재 이 학교 태권도관에서

태권도를 배우는 100명 정도

학생중 동력조선족소학교 학생이 20~30명,

동력조선족소학교 부속유치원의

어린이가 30~40명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