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조선이 올 들어 관광분야 협력을 크게 확대하는 가운데 평양과 길림성 장춘을 연결하는 관광 전세기가 오는 7월 초부터 운항한다고 중국 신문넷이 19일 보도했습니다.

  길림성 해외관광유한책임회사 관계자는 "조선 고려항공 및 정부산하 여행사와 전세기관광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앞으로 창춘에서 출발하는 중국인 관광객과 기업인이 더 안전하고 신속하게 평양에 도착해 관광과 고찰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조선은 현재 고려항공이 평양~북경, 평양~심양 등 중국에 2개 정기로선을 운항하고 있으며 그 동안 관광성수기에 연길, 상해 등지에서 평양을 잇는 전세기를 운항한바 있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