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4443_777503.jpg

         금년은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참전 65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국내에서 최초로 조선전쟁을 배경으로 항미원조전쟁를 묘사한 드라마 <삼팔선>이 지금 우리성에서 한창 촬영중에 있습니다.

        중국영화계의 브랜드 기획가로 불리우는 조선족 리양(李洋)씨가 예술총감독을 맡고 유명한 영화감독 몽계씨가 감독을 맡고 왕정, 조희문 등 실력파 배우들이 주연하고 총 투자가 1억을 넘는 이 드라마는 역사교과서마냥 정의의 전쟁을 기념하고 선렬들의 업적으로 기렸습니다.

    여러가지 역사적 원인으로 항미원조에 관한 이 역사는 영화드라마에서 아주 제한적으로 반영됐습니다. 하지만 이 특수한 역사적기억은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새로운 판본의 이 드라마는 항미원조에 대한 회억록을 통해 평화를 사랑하고 강적을 두려워하지 않는 중국군인의 형상을 부각했으며 관중으로 하여금 진실한 조선전쟁을 료해하게 했습니다.

1474442_109095.jpg

    리양 총감독은 이 드라마를 창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 <드라마 삼팔선은 완전히 새로운 예술적 시각으로 처음으로 텔레비영상으로 피와 철로 씌여진 영웅들의 지난날 이야기를 재현하게 되며 주요창작인원들은 높은 열정으로 항미원조전쟁의 세절을 반영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그러면서 오직 선렬들에 대한 추억과 경모의 마음으로 진실하고 믿음직하고 피와 살이 있는 인물을 부각해 사람들의 심금을 울려주는 영웅의 송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474440_858470.jpg

   《붉은수수》、《대안1945등 많은 드라마의 감독을 맡았던 몽계 감독은 이 드라마는 시종 경모하는 마음을 전 드라마에 담았다고 했습니다. 삼팔선은 임이적으로 어떤 것을 퍼뜨리려 하는 것이 아니며 오직 선배들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많은 영웅의 이야기들은 잘 알려지지 않아 사람들의 기억속에 희미해지고 있는데 이는 아주 애석한 일이라고 했습니다.그는 이것이 아주 소중한 정신적 재부라고 하면서 역사를 돌이켜 보고 선렬들을 기리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했습니다.             


1474441_8953921.jpg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