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7일, 독일 베를린의 65세고령의 네그레트 로니크가 네쌍둥이를 낳았습니다. 이로써 로니크는 세계적으로 나이가 제일 많은 네쌍둥이 엄마로 되였습니다.
4509feac77ccfe5.jpg